한국카카오은행주식회사(이하 카카오뱅크)로 명명된 가칭 '카카오뱅크'는 1일 금융위원회에 예비인가 신청과 함께 인터넷전문은행 출사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에는 한국투자금융지주, KB국민은행, 다음카카오(114,0001,500 -1.30%) 외에 넷마블, 로엔(91,600100 -0.11%)(멜론), SGI서울보증, 우정사업본부(우체국), 이베이(지마켓, 옥션), 예스24(5,68060 +1.07%), 코나아이(10,50050 -0.47%), 텐센트 등 총 11개사가 공동 발기인으로 참여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