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40명도 동참,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서
한국항공우주(43,8001,400 -3.10%)산업(KAI)은 하성용 사장 외 임원 40명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청년희망펀드' 기부에 동참했다고 1일 밝혔다.

하성용 사장은 이날 우리은행 KAI 출장소에서 일시금 500만원 및 매월 100만원을 청년희망펀드에 기부하는 내용의 공익신탁에 가입했다. 또 임원 40명도 일시금 100만원 및 매월 10만원을 기부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청년희망펀드는 청년구직자, 불완전취업 청년(아르바이트 등 비정규직으로 1년 이상 취업), 학교 졸업 뒤 1년 이상 취업을 못한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하성용 사장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구직자들의 고민을 해소하고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고용창출을 통한 청년 실업문제 해소는 기업의 소명이다. 수출 등을 통해 더욱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