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1일 10월 국내 증시가 바닥 다지기 국면에 들어갈 것이라며 저평가 대형주를 중심으로 투자 전략을 짜라고 주문했다.

변준호 연구원은 "미국 금리 인상과 중국 경기 우려의 불확실성은 3분기를 피크로 점진적으로 해소될 것"이라며 "다만 뚜렷한 해소 신호는 없는만큼 10월 증시는 현 수준에서 바닥 다지기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신흥국 위험이 여전하다는 점은 불안 요인"이라며 "9월 미국 금리 동결 이후 신흥국에서의 자금이탈이 줄어들긴 했지만 '신용부도스와프'(CDS)가 상승하는 등 위험지표는 불안하다"고 설명했다.
변 연구원은 "이런 상황에서 시장은 강한 방향성을 갖기보다 저가 매수 세력과 신중론자의 대결 구도가 펼쳐질 것"이라며 "투자 환경에서는 저평가 대형주 중심의 상승 구도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는 환율이 3분기 실적 시즌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그는 "그동안 침체돼있던 수출주들은 환율 효과에 힘입어 3분기는 물론 내년 실적 기대감까지 키우고 있다"며 "특히 자동차는 단기적으로 시장 수익률을 웃돌 수 있는 좋은 시기"라고 판단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