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을 하루 앞둔 30일 오후 부산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스태프와 자원봉사자들이 개막식 준비를 하고 있다.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일간 펼쳐진다. 총 11개부문 75개국 304편의 출품작은 영화의 전당과 해운대 메가박스,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남포동 부산극장 등 6개 극장 41개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