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41,150100 +0.24%)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효과적인 페닐-이속사졸 유도체 제조방법에 관한 특허권을 뉴질랜드에서 취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이번 특허의 물질은 기존 약물인 타미플루보다 효과가 높고 타미플루 저항성 변종 바이러스에도 효과를 나타낸다"며 "타미플루와 달리 초기에 바이러스 복제효소 및 바이러스 표피의 탈각을 위한 융합기능 억제에 작용하는 전혀 다른 새로운 기전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일양약품은 한국과 미국 등에서 관련 특허를 출원 중에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