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나금융투자 제공

하나금융투자는 선진국 중심으로 기초자산을 구성함과 동시에 녹인을 없애고 조기상환가능성 또한 높인 ELS 2종을 다음 달 2일 오후 1시30분까지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하나금융투자 ELS 5836회'는 1차 조기상환조건이 80%이상이면서 녹인(손실구간)도 없는 리스크 관리에 집중한 상품이다. 코스피지수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 유로스탁스50(Eurostoxx50)를 기초자산으로 연 5.00%를 추구한다. 3년 만기기간 동안 총 6차례 상환조건이 있다. 조기상환조건은 모두 80%이상(1~5차)이고 만기상환조건은 65%이상이다.

'하나금융투자 ELS 5835회'도 녹인이 없는 상품이다. 닛케이225지수(NIKKEI225)와유로스탁스50(Eurostoxx50)를 기초자산으로 연 6.50%를 추구한다.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있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0%이상(1차) ▲85%이상(2~4차) ▲80%이상(5차) ▲65%이상(만기)이다.
김현엽 하나금융투자 프로덕트솔루션실장은 "중국 경기우려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에서 선진국 지수 중심 ELS투자는 일반 주식형 펀드보다 상대적으로 좋은 투자대안이 될 수 있다"며 "특히 조기상환 가능성을 높이고 녹인을 설정하지 않는다면 원금손실 위험을 더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모집은 각 50억원 한도로, 상품가입은 최소 100만원 이상,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