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27,050150 -0.55%)는 황창규 회장이 자사주 5000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황 회장이 자사주를 매입한 것은 지난해 1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사측은 "황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올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까지 실적 개선과 수익성 향상에 대한 자신감을 표명한 것"이라며 "책임경영 의지도 함께 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실적 개선에 힘입어 올해 배당을 재개하기로 했으며 주당 500원 수준의 배당을 검토 중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