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7,88030 +0.38%)그룹은 창업자인 강영중 회장이 지난 25일 보통주 1000주와 우선주 8000주를 장내매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로써 강 회장의 지분율은 5.26%로 늘어났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