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노홍철 / 사진=방송캡처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노홍철이 셀프 디스를 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는 자숙기간을 거친 잠재적 잉여 노홍철과 아직 세상에 빛을 뽐내지 못한 포텐 충만 잉여들의 리얼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동욱은 카메라를 들고 노홍철의 얼굴을 클로즈업했고 PD는 “카메라로 보니까 진짜 웃기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노홍철은 “죽을래? 너랑 본지 며칠 안 됐어. 우린 친한 사이가 아니야. 다른 연예인 동료들은 몇 년은 같이 일했으니까 그러는 거고. 너 나랑 생면부지야”라고 말했다.

이에 이동욱은 “료니형 클로즈업해서 봐봐요”라며 즐거워했고 노홍철은 “너희들 내가 실업자라고 무시하는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 노홍철과 료니는 히치하이킹에 성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참여기간 : 2018.04.25~2018.05.09

‘매크로(반복실행 자동화 프로그램)’ 방식을 악용해 네이버 기사에 댓글을 조작하다가 적발된 일명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이 연일 정치·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포털의 댓글 상황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 시각 관심정보 광고 문의
오늘의 핫 클릭 광고 문의
오늘의 관심정보 광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