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묻지마 폭행' 담당 경찰 "그냥 술 먹고 그랬다"

부평 묻지마 폭행 부평 묻지마 폭행 /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

인천 부평에서 발생한 묻지마 폭행 사건에 대한 경찰 관계자의 인터뷰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 한 방송을 통해 부평 묻지마 폭행 사건을 조사한 경찰 관계자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경찰은 "가해자들은 시비를 거니까 피해자들 응수하는 과정이었다. 가해자들은 자기도 좀 기분 나쁘게 했다고 하더라. 피해자는 조용하게 가라고 말했다는게 가해자 측은 (느끼는) 표정도 있을 거고 억양도 있었을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아주 나쁜 애들은 아닌 것 같다. 그냥 술 먹고 그렇게 된 거나. 원인이 술이다. 젊은 애들이 우발적으로 싸운 건데 조금 많이 때렸다. 사람을 죽인 것도 아니고 물품 강취해간 것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이날 인천 부평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여고생 17살 안 모 양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하고 22살 최 모 씨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12일 오전 5시경 인천시 부평구의 한 횡단보도 앞을 지나가던 A 씨(25)와 여자친구 B 씨(21)를 보고 타고 있던 택시에서 내려 A씨와 B씨에게 욕설을 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