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에이치엔(2,53510 -0.39%)은 24일 자회사 티에이치엔브라질(THN AUTO PARTS MANUFACTURING BRASIL S.A)에 대한 27억3000만원 규모의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채무보증기간은 내년 3월31일까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