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7급 여직원, 17층 난간서 투신 시도 "업무 스트레스에 그만"

외교부 여직원 투신 소동 /한경DB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한 여직원이 투신을 시도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4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건물 17층 접견실 창문 난간에 한 여성이 서 있는 장면이 목격됐다.

당시 청사 청소를 하던 용역 직원이 이 여성을 발견해 즉시 119에 신고했다.

외교부 7급 행정관으로 확인된 이 여성은 청사 방호팀에 의해 구조돼 불상사는 벌어지지 않았다.

외교부 관계자는 “업무의 성격 차이로 스트레스를 받아서 순간적으로 투신을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특정 개인이나 상사와 관련된 일은 아니다”고 발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