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분양가, 작년보다 7.8% 올라
서울 7.2% 상승, 경기도 10% 높아져

[ 김하나 기자 ]분양시장이 살아나면서 수도권 아파트 분양가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

23일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올들어 9월말까지 서울 인천 경기 등에서 분양된 아파트의 분양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7.8% 상승했다. 수도권 3.3㎡당 평균 분양가는 1344만원으로 작년 1247만원보다 97만원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경기도는 10.1% 상승해서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서울은 7.2%, 인천은 6.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는 분양가가 지난해 971만원에서 올해 1069만원으로 98만원 올랐다. 2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 분양물량이 많았거나 용인 수원 등 경기 남부권이 분양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한 강신도시 분양이 한창인 김포의 경우 지난해 분양가가 846만원이었으나 올해에는 1082만원으로 1000만원을 돌파하며 27.9%(236만원) 급등했다. 옥길보금자리지구 분양물량이 많았던 부천도 지난해보다 18.5% 올라 3.3㎡당 분양가가 1140만원을 기록했다.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예정 등 호재로 최근 분양물량이 급증하고 있는 용인은 분양가가 3.3㎡당 1207만원으로 1200만원을 넘어서면서 지난해보다 17.9% 상승했다.

KTX 개통호재 등으로 분양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평택도 지난해보다 14.3% 올라 분양가가 평균 919만원을 기록했다. 동탄2신도시 분양이 한창인 화성도 분양가가 979만원에서 1,043만원으로 6.5% 상승했다.

서울의 경우 3.3㎡당 분양가가 작년 1785만원에서 올해 1915만원으로 평균 130만원이 상승했다. 인천은 지난해 986만원에서 올해 1047만원으로 3.3㎡당 분양가가 1000만원을 돌파했다.

서울에서 올해 분양한 구중 3.3㎡당 분양가가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였다. 4088만원을 기록했다. 경기권에선 위례신도시가 있는 성남시로 1740만원이었다. 가장 싼 곳은 서울은 은평구(1405만원), 경기는 가평군(709만원)이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