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23일 미국의 통화정책과 거시경제 상황에 따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노근환 연구원은 "주식 시장 입장에서 가장 좋지 않은 시나리오는 금리인상이 아니라 금리인상을 할 수 없을 만큼 경기회복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라며 "최근의 시장 상황은 우려했던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잠시 반등하던 주가는 경기부진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면서 다시 조정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통화정책과 자세도 중요하지만, 시장의 방향을 결정짓는 것은 거시경제라고 봤다.
노 연구원은 "세계 경기는 선진국이 상대적으로 좋기는 하지만 신흘국과의 격차는 완화되고 있다"며 "신흥국 주식의 자금유출 강도는 역사적 최고 수준이어서 반전 가능성도 염두에 둘 수 있지만,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했다.

경기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연말까지는 주식 시장 횡보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선진국 주식 선호 의견을 유지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