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3일 삼성전자(2,587,0006,000 +0.23%) 3분기 영업이익이 반도체 부문의 견조한 성과에 힘입어 시장 예상을 웃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55만원을 유지했다.

이세철 연구원은 "3분기 영업이익은 6조7400억원으로 양호한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원가 경쟁력 확대로 2분기 3조4000억원에서 3분기 3조6000억원에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IT&모바일(IM) 부문 영업이익은 2분기 2조7600억원에서 3분기 2조2400억원으로 줄어들 전망"이라며 "중저가 제품 비중이 늘면서 평균판매가격이 떨어져 실적 약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OLED 가동률 상승으로 7000억원,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유로화 환율 회복 영향으로 3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것으로 이 연구원은 내다봤다.

그는 "반도체 부문은 메모리 사업의 높은 수익성과 시스템 반도체 사업의 자체 AP 설계로 경쟁력을 높여갈 것"이라며 "견조한 반도체 부문 체력에 관심을 가져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