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독일 주식에 투자하는 ‘베어링독일증권자투자신탁(H)’을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베어링독일증권자투자신탁(H)은 독일의 중소 기업에 투자해 중장기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금융상품이다.

신한금투 측은 "이 펀드는 철저한 개별종목 분석을 바탕으로 한 상향식 분석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 성장성을 투자의 핵심사항 가치로 삼는다"고 설명했다.

이 펀드는 1990년에 설정돼 25년간 운용된 베어링 독일 역외펀드에 재투자하는 형태로 운용되며 최소가입금액 제한은 없다. 연 보수는 1.454%이며 중도 환매시 90일 미만 이익금의 70%의 환매 수수료가 발생한다(Class C1기준).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