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멘트(23,3001,000 -4.12%) 주권매매 거래 정지 지속

현대시멘트는 정몽선 대표이사 회장이 전 대표이사 외 3인을 배임 혐의로 고소했다고 23일 공시했다.

혐의 발생 금액은 5478억원으로, 자기자본의 980%에 해당한다.

회사 측은 "이는 현 대표이사의 개인적 판단"이라며 "이사회 또는 어떤한 회사 내부 절차를 통해 결정하거나 승인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이날 현대시멘트가 전현직 임원의 배임 혐의 발생 사실을 공시한만큼 이 회사에 대한 주권매매 거래 정지를 지속한다고 설명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