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사상 최대 70% 폭탄 세일

10월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10월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10월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가 진행될 것으로 알려져 쇼핑족들의 마음을 들뜨게 하고 있다.

정부는 내달 1일부터 14일까지를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정하고 대대적인 소비 붐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블랙프라이데이는 본래 미국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11월 마지막 주 금요일을 일컫는 말로 이날부터 연말까지 이어지는 대규모 세일 기간에 미국 연간 소비의 20%가 발생한다.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에는 롯데·신세계 등 백화점 71개 점포와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98개 점포, 전국 200여개 전통 시장, 11번가 등 16개 온라인 쇼핑몰 등 국내 유통업체가 대거 참가한다. BBQ·VIPS 등 프랜차이즈 업계도 동참한다.

이 기간에 할인 가격이 50~70%까지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