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삼성물산은 서울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에서 정대영 안전환경실장 등 임직원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5년 안전보건 우수사례 경진대회’(2015 Safety&Health Festival)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안전보건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현장 안전활동에 동기를 부여하고 중대재해를 근절하기 위해 2007년부터 매년 개최한 행사다. 올해부터는 협력회사도 참여했다. 경진대회에는 예선을 통해 선발된 8개의 현장과 2개의 협력사가 참여했다. 안전보건 시스템, 공법개선, 안전보건 활동 등 현장의 우수 사례를 발표하고 우수 현장을 시상했다.
대상은 SR-Project현장이 수상했다. SR-Project현장은 안전 최우선 문화를 선도하고 재해예방에 앞장 서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신길7재개발아파트 현장, 원영건업(협력사) 등 총 9개 현장이 최우수, 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경진대회에서는 지난 1년간의 안전활동을 바탕으로 총 30명의 안전 챔피언 (Safety Champion)을 선정했다. 중대해 근절, 안전의식 고취, 안전활동 생활화 등을 위한 무재해 달성 100일 실천 선포식도 함께 가졌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