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 아이돌 그룹 하트비의 완벽한 수트 패션이 화제다.

그룹 하트비는 지난 15일 두 번째 미니앨범 ‘미스토리(美STORY)’를 들고 컴백해, 감성 발라드곡 ‘뷰티풀(Beautiful)’로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짙은 컬러의 퍼플, 핑크 수트를 갖춰 입고 댄디한 ‘가을 남자’로 변신한 하트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184cm의 평균 키를 자랑하는 하트비는 몸에 맞춘 듯 딱 맞아 떨어지는 수트핏으로 군살 없는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이번 하트비의 앨범에는 길옴므의 서은길 디자이너가 비주얼 디렉터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서은길 디자이너는 하트비의 무대 의상은 물론, ‘별에서 온 그대’ ‘주군의 태양’ 등 다양한 드라마 의상까지 제작할 만큼 패션계의 ‘핫’한 디자이너다.

그는 하트비에 대해 “모델을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바디라인을 완벽히 갖춘 모델돌”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