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공조 현빈 공조 / 사진 = 변성현 기자

현빈 공조

배우 현빈이 차기작으로 영화 '공조' 출연을 확정지었다.

현빈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현빈이 차기작으로 윤제균 감독이 제작하는 '공조' 출연을 확정 짓고, '역린' 이후 약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고 22일 밝혔다.

'공조'는 남북 최초의 비공식 공조 수사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제작비 100억 원대 액션 블록버스터다. 지난해 '국제시장'으로 1400만관객을 동원한 JK필름이 지난 4년간 야심차게 준비해온 액션 블록버스터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빈은 북한 형사 임철령 역을 맡아 북한 사투리는 물론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조'는 2016년 초 크랭크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