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해양조(1,1955 -0.42%)가 신제품 '부라더# 소다' 인기에 힘입어 닷새째 강세다

22일 오전 9시1분 현재 보해양조는 전날보다 95원(4.23%) 오른 23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김윤오 신영증권 연구원은 "신제품은 현재 절찬리에 판매 중인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주류업계와 음료업계의 메인 트렌드인 '저도'와 '탄산'을 결합시킨 점이 주효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보해양조는 기대 이상의 초기 반응에 힘입어 현재 운영 중인 제조설비 규모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김 연구원은 "신제품은 소주와 과실주 중심의 보해양조 제품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을 한층 높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신제품 호평을 감안해 보해양조의 내년과 2017년 주당순이익(EPS) 추정치를 각각 9.9%, 6.7% 올린다"고 밝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