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방송화면 캡처

전진 신화 외모 상위권

가수 전진이 그룹 신화 멤버들 중에서 자신의 외모가 상위권이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진은 2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이하 올드스쿨)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전진은 “솔로로 돌아오니 그 외모가 더 부각 된다. 신화 멤버 중 외모 순위로 서너 번째 밖에 안 되지 않느냐”라는 MC 김창렬의 질문에 “솔직하게 상위권이다. 점점 나아지고 있다”며 “제 아래 두명 정도 있는데 이름을 밝히기는 곤란하다”고 덧붙여 외모에 대한 자심감을 드러냈다.
이어 전진은 솔로곡 안무를 연습하면서 체중이 6kg가량 빠졌다며 “안무가 워낙 강렬한데 연습도 하고 뮤직비디오도 찍다 보니 자연스럽게 빠지더라. 살도 빠지니 연예인이 되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전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전진, 신화 정말 좋다” “전진, 라디오 출연 오랜만이다” “전진, 아래 두명 누군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창렬의 올드스쿨은 매일 오후 4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