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메르스 의심 환자 발생, 불안감 고조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한경DB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추석을 앞두고 강원 춘천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환자가 신고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21일 강원 춘천시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 30분쯤 춘천의 한 소아과에서 이모(여·25)씨가 미열과 오한 증상을 호소해 진료를 받았다.

이 씨는 진료 당시 37.5∼38도의 미열을 보였고 즉시 춘천시 보건소에 이 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시 보건소는 곧바로 이 씨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해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한 상태다.
이 씨는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1차 검사에서 메르스 '음성'이 나왔으며 2차 검사 결과는 21일(오늘) 오후 9시쯤 발표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이 씨의 체온이 정상으로 돌아와 메르스 감염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A씨는 이달 초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나고 돌아오던 중 두바이를 잠깐 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가 지난 7월 사실상 메르스 종식 선언을 한 이후 중동 체류 이후 입국자를 중심으로 의심환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 국민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