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충북 영동~옥천 확장 구간 등 고속도로와 국도 9개 공사구간(총연장 57.2㎞)이 추석 전에 조기 개통한다. 국토교통부는 연말 개통 예정이었던 고속도로·국도 9개 구간을 추석을 앞두고 귀성길 교통 정체를 덜고자 2~3개월 앞당겨 개통한다고 21일 밝혔다.

경부고속도로 영동~옥천 7.1㎞ 구간은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된다. 경기 안성과 충북 진천 지역을 연결하는 국도17호선 두교리~죽산 구간(9.5㎞)이 2차로에서 4차로로, 강원도 영월읍과 김삿갓면을 잇는 도로(국지도88호선) 정양~하동 5.7㎞ 구간이 4차로로 신설 개통한다.

충남 당진시 석문면에서 송산면을 잇는 국도38호선 대산~석문~가곡 구간(13.1㎞)이 2차로에서 4차로로, 전남 장성읍과 북하면을 연결하는 국도1호선 야은~원덕 구간(5.2㎞), 화순군 도곡면에서 화순읍을 잇는 국지도 55호선 앵남~화순 구간(7.7㎞)이 4차로로 확장 개통한다.

경상도에서는 의령군과 합천군을 연결하는 국도33호선 생비량~쌍백 구간(7.8㎞)이 2~4차로로 신설·확장한다. 문경의 국도34호선 호계~불정 구간은 9.9㎞ 중 1.1㎞가 ‘2015 경북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 경기장 진입을 원활히 하기 위해 우선 개통한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