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주요 증시가 글로벌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로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화권 증시가 모두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일본 증시는 휴장에 들어갔다.

아시아 주요 증시의 동반 약세는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동결로 글로벌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불안해진 투자심리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오전 11시20분 현재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90포인트(0.26%) 하락한 3090.01 을 기록하고 있다.
상하이증시는 하락세로 장을 시작한 뒤 3060.86까지 빠졌다가 장 초반 반등에 강보합권에서 거래됐다. 이후 다시 하락 반전한 모습이다.

같은 시각 중화권 다른 증시들은 1% 이상 하락세다. 대만 가권지수는 163.29포인트(1.93%) 8298.85를 기록 중이다. 홍콩 항셍지수는 1.70% 빠진 9858.35를 나타내고 있다.

앞서 지난 주말 미국 뉴욕증시 3대지순는 모두 하락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1.74% 빠졌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종합지수도 각각 1.62%, 1.36% 하락했다. 유럽 독일 DAX 지수는 3.06% 떨어지는 등 유럽 증시도 큰 폭으로 내렸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