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메르스 의심환자 신고 / SBS 방송 캡처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습니다.)

춘천 메르스 의심환자, 1차 음성 판정
신혼여행 중 두바이 들렀다가 '덜컥'

강원도 춘천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환자가 신고됐다.

21일 춘천시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의 한 소아과에서 이달 초 중동 여행을 갔다 온 A(25·여)씨가 미열과 오한 증상을 호소해 진료를 받았다.

A씨는 진료 당시 37.5∼38도의 체온을 기록했으며 해당 소아과는 춘천시 보건소에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시 보건소는 곧바로 A씨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해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시켰다.

A씨는 지난 19일 1차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으며 21일 오후 9시께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씨는 이달 초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나고 돌아오던 중 두바이를 경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