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기사와는 무관·한경DB

서울 여의도에서 한 여성이 투신해 숨졌다.

2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KTB투자증권 건물 15층에서 한 물류회사 직원 신모씨(39·여)가 투신했다.

신씨는 투신 직후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투신 경위에 대해 파악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