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상금 2억 3,340만원 규모…10월 12일부터 10주간 진행
예탁자산에 따른 메인리그와 미국주식, 모바일 등 이벤트리그로 구성
리그 1등에게 총 1억 3,100만원의 상금…다양한 이벤트도 진행


총상금 2억 3340만원을 놓고 투자자들의 진검 승부가 펼쳐진다.

대신증권(13,400100 -0.74%)은 21일 개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5천만원리그 1위에게 7천만원 등 총 2억 334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는 ‘2015 대신 불스(Bulls) 실전투자대회’의 신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불스 투자대회는 개인투자자들의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올바른 투자문화 확대를 위해 대신증권이 매년 개최하는 실전투자대회다. 올해는 달러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미국주식대회도 함께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메인리그와 이벤트리그로 구분된다. 메인리그는 참가자들의 예탁자산규모에 따라 5천만원리그, 2천만원리그, 1백만원리그로 나뉘어 참가할 수 있다. 이벤트리그는 미국주식리그와 모바일리그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미국주식리그는 해외주식거래계좌를 보유하고 있으면 자동으로 참가할 수 있다.
5천만원리그 1위에겐 7천만원 등 각 리그 1위에게 총 1억 3,1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신규 및 재거래 고객은 올해 연말까지 무료수수료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참가자들은 대회기간 동안 3번의 재도전 기회가 주어진다.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대회에 참가하는 참가자 중 선착순 2,000명에게 커피기프티콘을 제공하며, 주식 대체입고 고객 300명에겐 최대 3만원의 현금을 지급한다. 대회 기간 중 주식거래 1천만원당 1장의 쿠폰을 지급해 총 219명에게 7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100만원 이상 주식 거래 고객에게는 매주 추첨을 통해 50명씩 총 500명에게 1만원권 상품권도 증정한다.

‘2015 대신 Bulls 실전투자대회’는 12월 4일까지 참가신청이 가능하며, 본 대회는 10월 12일부터 12월 18일까지 10주간 진행된다. 대회 참가는 대신증권 각 영업점, 홈페이지(http://www.daishin.com), HTS 및 모바일을 통해 가능하다.

김경찬 대신증권 스마트금융본부장은 “이번 대회는 투자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마련한 이벤트”라며 “투자도 하고 혜택도 받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전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