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21일 증권·금융 관련 2개의 캡테크 업체(에임, 스마트포캐스트)와 '캡테크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위한 4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캡테크(CapTech)란 자본(Capital)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자본시장과 정보기술의 융합을 의미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예탁결제원과 2개의 캡테크 업체는 서로간의 소통·협력 체계를 마련하고 캡테크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증권정보 발굴과 공유에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에 업무협약을 체결한 업체들은 국내 최초 핀테크 자산운용사(에임)와 주가흐름 예측 분석 앱을 개발한 업체(스마트포캐스트)라는 점에서 기존의 업체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캡테크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예탁결제원은 올해 이미 3차에 걸쳐 8개 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4차 협약에 이르기까지 총 10개 업체와 캡테크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캡테크 업체들은 예탁결제원이 보유한 증권정보를 분석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하반기에 신규 서비스 개발 등 가시적인 효과를 나타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