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방송인 정형돈이 폐렴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게 되면서 당분간 출연중인 모든 프로그램 녹화에 불참한다.

21일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지난 16일부터 몸이 좋지 않았는데 녹화가 계속 있어서 쉴 수가 없었다. 18일 병원을 찾았더니 절대적으로 휴식이 필요하다고 해 입원을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주 월∼목 모두 스케줄이 있는데 스케줄을 소화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제작진의 양해를 구해 녹화 스케줄을 조정하기로 했다"며 "회복 상황을 보고 다음주 녹화 참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형돈은 현재 MBC TV '무한도전'을 비롯해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에 출연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