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단풍 / ​'복면가왕' 단풍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단풍

'복면가왕' 산들이 단풍을 아이돌이라 추측했다.

20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2대 가왕 카멜레온 보컬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에 도전하는 8명의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복면가왕'은 8인의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로 꾸며졌다. 두 번째 대결은 '립스틱 짙게 바르고'와 '오매, 단풍 들겄네'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에코의 '행복한 나를'을 선곡, 감미로우면서도 안정적인 무대를 꾸몄다.

판정단은 고운 음색과 가녀린 체형의 단풍이 아이돌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산들은 "아이돌이 확실하다. 데뷔한지 1~2년 쯤 되는 분"이라고 얘기했다.

산들은 이어 "그런데 이름이 기억나질 않는다"며 고개를 저어 빈축을 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