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요 리모델링 사업장 5곳 선점
수평증축 리모델링, 653가구 → 750가구로 늘어나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이 서울 용산권 리모델링 첫 사업지로 주목을 받던 이촌 현대아파트의 시공사로 20일 선정됐다.

이촌 현대아파트는 1975년 준공한 단지로, 지상 12~15층 8개동, 전용면적 79~155㎡ 653가구로 구성된 대형 단지이다. 포스코건설은 수평증축을 통해 기존보다 97가구 증가한 750가구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증가한 97가구는 일반분양된다.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공사비 2032억원으로 결정됐다. 공사착공은 2017년 5월이며, 2019년 12월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단지 주변에는 서울지하철 4호선 이촌역과 중앙선 서빙고역 등이 있다. 신용산 초등학교, 용강 중학교, 중경 고등학교 등 교육시설이 밀집했다. 단지 바로 앞으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있다.

포스코건설은 기존 가구에서 직접 엘리베이터로 연결되는 지하주차장을 신설하고 쾌적한 지상 정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커뮤니티 시설과 더샵 첨단시스템도 적용할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이번 사업수주로 리모델링 사업분야인 수직·수평증축 시공실적을 모두 보유하게 됐다. 정부가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을 허용한 이후로 포스코건설은 분당 매화마을 1단지, 개포 대청아파트, 목동 신정 쌍용아파트, 송파 성지아파트 수직증축 사업장 4곳을 수주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