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18일 윤용암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35명이 노원구 월계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추석맞이 나눔 봉사활동을 가졌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임직원들은 월계2동 지역의 독거어르신과 장애인 가정 166가구를 방문했다. 이어 자매마을인 충주농촌문화체험협회에서 구매한 배 360박스를 전달하고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삼성증권과 월계종합사회복지관은 지난 2012년 학습과 문화활동을 할 수 있는 청소년 공부방 개설을 시작으로 도서기증, 임직원들의 청소년 멘토링 제공 등을 하고 있다.

한편 삼성증권 임직원들은 자매마을을 찾아 농작물 수확을 돕고 지난 15~16일 삼성본관에서 농작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기도 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