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무빙' 강풀 / 사진=JTBC '뉴스룸' 강풀

웹툰 ‘무빙’ 강풀 작가

만화가 강풀 작가가 웹툰 ‘무빙’ 연재를 마친 후,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는 웹툰 ‘무빙’ 의 만화가 강풀이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나눴다.

이날 강풀은 웹툰 ‘무빙’을 역대 가장 힘들었던 작품으로 꼽으며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강풀은 “내가 늘 작품을 할 때면 30회를 고집했는데 이번에는 45회로 그렸다. 그런데 다시는 안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석희 앵커는 “웹툰 마지막 회에 ‘이 만화를 사랑하는 내 아버지께 바칩니다’는 글을 적었더라. 이유가 있나?”라는 질문을 건넸고, 강풀은 “연재 중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사실 암이었는데 연재 끝나고 내년까지 살아계실 것이라고 생각했다. 연재를 마치니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나더라. 의도한 건 아니었는데 생각이 좀 많이 나서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강풀은 ‘무빙’ 마지막회에 ‘이 만화를 사랑하는 내 아버지께 바칩니다’는 글을 적은 바 있다.

한편 ‘무빙’은 남들이 모르는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고등학생, 그리고 그 부모들의 이야기, 소년소녀들의 성장기를 그린 웹툰으로 45회의 긴 대장정을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