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김민희 정재영 / 사진='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스틸사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김민희 정재영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의 언론 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김민희가 술마시는 장면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김민희는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감독 홍상수, 제작 영화제작전원사) 언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평소 홍상수 감독님의 술 장면에 대한 흥미로움과 기대 같은 것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민희는 “실제로 술을 마셨다. 남자배우들이 음주촬영하는 것을 보며 궁금했었는데 해보니 괜찮은 것 같다”며 “호기심이 해결됐다”고 말했다.
이에 상대배우 정재영은 “대사가 꽤 길었는데, 촬영이 끝나자마자 쓰러져서 방으로 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민희와 정재영이 출연하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영화감독 함춘수(정재영)가 특강을 앞둔 수원에 실수로 하루 일찍 내려가게 되면서 우연히 만난 윤희정(김민희)과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는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홍상수 감독의 17번째 장편영화이자 제68회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 대상인 황금표범상과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는 9월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