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박준형 / 사진 = tvN 방송 캡처

수요미식회 박준형

그룹 god 멤버 박준형이 과거 소속사 돈 2억 원을 썼다고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 출연한 박준형은 미식가냐는 질문에 "하나 꽂히면 그 음식만 먹는 스타일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신동엽이 "뚝배기 불고기에 2억을 썼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하자 박준형은 "god 멤버들이 2억 원 정도 먹었다는 건 사실이다. 나만 먹은 것이 아니라 god 멤버 5명이서 소속사 앞에 있는 식당에서 먹은 것"이라며 "뚝배기 불고기만 삼시세끼를 먹어서 2억을 썼다"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준형은 단돈 2만원에 10여 가지 안주를 먹을 수 있는 용진집에 가서 끝도 없이 나오는 안주를 억지로 계속 먹다가 체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숙소에 갔더니 혼자 한기가 들어서 힘들어 하다가 3시간 정도 기절한 듯 잠이 들었다. 깨고 나서 트림 한 번 하고 나니 배가 또 고프더라. 그래서 한옥마을에 갔다"고 먹성을 자랑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