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가 만든 스타 유재환, 치명적인 과거 '대박'

유재환 /유재환 인스타그램

유재환

박명수의 스튜디오 작곡가 유재환의 치명적인(?)과거가 공개됐다.

유재환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어릴때 치명적인척 하던 시절입니닼 아이고 내손발.. 죄송합니다...정말..#유재환 #재환 #재환씨 #치명적인척 #네온사인 #버스커버스커 #기싱목소리"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유재환은 트레이드 마크인 스트라이프 티셔츠를 입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특히 최근 공개된 모습과 상반된 슬림한 몸매와 또렷한 이목구비로 매력을 뽐냈다.

한편, 유재환은 MBC '무한도전-영동고속도로가요제'편에서 아이유와 박명수 팀의 조력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박명수의 짖궃은 장난에도 항상 미소를 잃지 않고 아이유의 팬임을 수줍게 고백하기도 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