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지수가 1%대 상승세를 이어간 16일 '2015 하반기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참가자들은 희비가 엇갈렸다. 참가자 8명 중 수익률을 전날보다 개선한 참가자는 3명에 그쳤다.

이날 국내 증시는 기관과 외국인의 '쌍끌이' 매수 덕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스피지수는 2% 가까이 오르며 한 달여만에 1970선을 탈환했다. 외국인은 30거래일 만에 순매수로 돌아섰다. 코스닥 지수도 1%대 강세를 나타내며 670선에 안착했다.

박노식 하나금융투자 신촌지점 이사는 이날 6%가 넘는 수익률을 챙기며 반등장에 가볍게 올라탔다. 누적수익률은 8.79%로 개선됐다.

박 이사는 시장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면서 수익 극대화를 노렸다. 그는 전날 사들였던 원익(4,70525 +0.53%)(18.68%)을 대부분 팔아 400만원가량의 수익을 챙기는 한편 삼호(15,100300 -1.95%)(0.96%)와 하이로닉(7,60070 -0.91%)(-0.39%), 동성화학(17,450150 +0.87%)(5.56%)을 신규 매수했다. 동부(79313 +1.67%)(2.01%)와 씨유메디칼(3,330120 -3.48%)(2.76%)은 보유 비중을 줄였다.

안재홍 SK증권 압구정PIB센터 차장은 민앤지(24,1500 0.00%)(8.84%)와 보유 비중인 큰 다음카카오(115,0001,500 -1.29%)(2.85%), 코나아이(10,500100 -0.94%)(2.13%) 등이 오르면서 1%포인트 이상 수익률을 만회했다. 누적손실률은 12.59%로 줄어들었다.

반면 일부 참가자들은 상승장에서도 기회를 찾지 못해 고전했다.
김남귀 유안타증권 청담지점 차장은 이날 6%가 넘는 손해를 봤다. 누적손실률은 21.38%로 악화됐다.

김 차장은 이날 보유 종목을 모두 팔아치웠다. 뉴프렉스(5,640110 +1.99%)(-8.00%)와 한국전자인증(7,98050 +0.63%)(29.90%), 이테크건설(145,0001,000 +0.69%)(0.25%)을 모두 손절매도 했다. 해당 종목들의 손실금액은 총 520여만원 수준이었다.

신성통상(1,34030 +2.29%)(3.16%)과 남광토건(31,4505,400 +20.73%)(1.72%)을 통해 수익률 만회를 시도했지만, 실현 차익은 50여만원 수준에 그쳤다.

올해로 20년째를 맞는 한경 스타워즈 대회는 올해는 상·하반기로 나눠 열린다. 하반기 대회는 8월7일부터 약 5개월 간 진행된다.

'2015 하반기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실시간 매매내역은 한경닷컴 홈페이지(http://starwars.hankyung.com)와 '슈퍼개미' 증권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