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90% 이상 찬성률
2개동 전용면적 59㎡, 80㎡ 타입 298가구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은 '송파 성지아파트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공사금액은 788억원이다. 포스코건설은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90%이상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단지는 송파구 지역 최초로 진행된 수직증축 리모델링 단지로 주목을 받아왔다. 1992년 준공한 송파 성지아파트는 지상 13층, 15층짜리 2개동, 전용면적 59㎡, 80㎡ 으로 구성된 총 298가구의 단지이다.
서울 지하철 8호선 송파역이 단지 인근에 위치해 있어 역세권에 속하는 한편, 중대초, 가락중, 가락고, 잠실여고 등 교육환경도 우수해 일반분양성 등 사업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는 단지다.

포스코건설은 이 단지를 2019년까지 지하 3층, 지상 18층으로 리모델링해 기존보다 44가구가 늘어난 342가구의 단지로 탈바꿈 할 계획이다. 기존 전용면적 59㎡, 80㎡ 타입은 각각 80㎡, 103㎡로 리모델링 한다. 포스코건설이 제시한 3.3㎡ 당 공사비는 431만원 수준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