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백스(19,350350 -1.78%)는 인플루엔자 백신에 대해 유럽 특허를 취득했다고 15일 밝혔다.

유럽특허청(EPO)은 이번 인플루엔자 백신 발명에 대해 지난 7월 특허 등록공고를 했으며, 최근 젬백스는 유럽 8개국에 대해서 번역문 제출 등의 국가별 등록절차를 완료했다.

국가별 등록절차를 밟음으로써 인플루엔자 유럽 특허에 대한 효력을 해당 유럽 국가에서 인정받고, 특허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번 인플루엔자 백신 특허는 젬백스의 자회사인 에피뮨이 보유하고 있는 인플루엔자 DNA 백신 발명에 대한 특허다. 세포성 면역반응과 함께 체액성 면역반응을 증가시키는 에피토프(항원결정기)를 모두 포함하는 멀티 에피토프 백신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멀티 에피토프 백신은 다수의 에피토프를 하나의 백신으로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바이러스 항원에 대한 면역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백신은 에피뮨에서 개발한 '파드레'라는 면역 기능을 강화시키는 기술을 접목해 한층 백신의 면역 기능을 증가시켰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매해 다양한 변종이 생기고 있다. 때문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변종으로 인해 광범위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신규 인플루엔자 백신 개발에 대한 필요가 크다.

젬백스 관계자는 "멀티 에피토프 백신은 다양하게 변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폭넓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개발이 완료된다면 인플루엔자 치료에 유용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