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백현 결별설, 인스타그램부터 수상했다? 대체 무슨 일이…

태연 백현 결별설 태연 백현 결별설 / 사진 = 한경DB

태연 백현 결별설

소녀시대 태연(26)과 엑소 백현(23)이 열애 1년 3개월만에 결별했다.

15일 한 매체는 가요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소녀시대 태연과 엑소 백현이 최근 연인관계를 정리했다. 태연과 백현은 각자 연예활동에 집중하면서 자연스레 멀어졌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말 태연이 갑작스럽게 백현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 하면서 한 차례 결별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언팔로우는 반대로 관계를 끊은 것을 의미한다. 당시 백현은 태연의 행보와 다르게 여전히 태연을 팔로잉한 상태여서 엑소 팬들이 실망감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태연은 미키마우스 티셔츠를 입은 뒤 “갸힝”을 해시태그했고, 또 다른 사진에는 “탱큥메리마치”라는 글을 게재했다.

‘탱쿵’은 태연과 백현의 별명으로, 갸힝 역시 태연과 백현 둘만이 주고받은 언어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