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웰패션(5,270110 -2.04%)이 하반기 큰 폭의 실적 개선을 보일 것이라는 증권가 분석에 힘입어 급등했다.

15일 오전 9시20분 현재 코웰패션은 전날보다 155원(5.14%) 오른 317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증권은 이날 코웰패션에 대해 올해 하반기 큰 폭의 실적 개선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백찬규 연구원은 "코웰패션이 2012년 푸마 언더웨어 라이선스 상품을 제조, 판매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연평균 약 15% 성장했다"며 "이제부터 성장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 스포츠 카테고리 부문의 브랜드 외에도 글로벌 명품군, 캐주얼 패션군에서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과 제조사개발생산(ODM) 요청이 들어와 협의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백 연구원은 코웰패션의 올해 매출이 1655억원으로 전년 대비 236.4% 늘어나고, 영업이익은 200억원으로 흑자전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