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SNS 윤은혜 SNS / 사진 = 한경DB

윤은혜 SNS 논란

배우 윤은혜가 디자인 표절 논란에 이어 SNS에 전한 근황도 이슈가 된 가운데 인터뷰에서 심경을 고백했다.

15일 일간스포츠가 공개한 단독인터뷰에서 윤은혜의 소속사 제이아미 측은 여전히 "표절이 아니다.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침묵에 대해 "감정적인 대처를 하지않기 위해 신중하게 대책을 마련하고 있을뿐이다"라며 하차를 하고 한국으로 돌아 올수 있는 상황도 아닌만큼, 일단 해당 프로그램에 최선을 다 하고 있을뿐"이라고 전했다.

또 표절 논란에 대해서는 "변함 없다. 억울하고, 안타깝다. 표절이 아닌것을 맞다고 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고국에서 뜻하지 않은 비난을 받으니, 누구보다 속상한게 윤은혜"라며 곧 상세한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