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김봉주 감독(왼쪽 세 번째)과 배우들이 14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더폰'(감독 김봉주, 제작 미스터 로맨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 주연의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손현주)가 과거를 되돌려 그녀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 스릴러 영화로 오는 10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