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는 주말로 다가온 미국의 금리결정을 앞두고 혼조세로 출발했다.

14일 영국 런던증시의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50% 상승한 6,148.59로 장을 시작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의 DAX30지수는 전장보다 0.11% 떨어진 10,112.90으로 개장했다.프랑스 파리의 CAC40지수는 0.13% 오른 4,554.71로 문을 열었다.

중국 경기 둔화와 오는 16일~17일로 예정된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두고 우려가 커지며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감이 고조됐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