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폰' 손현주, 촬영 중 갈비뼈 금 간 사연

'더폰' 손현주 /변성현 기자

더폰 손현주

배우 손현주가 '더폰' 촬영 중 부상투혼을 발휘했다.

손현주는 14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더 폰’ 제작보고회에서 "액션신 촬영을 하면서 갈비뼈에 금이 갔다"고 밝혔다.

그는 "배성우가 힘이 센데 조절을 못했다. 나만 다친 게 아니라 배성우는 인대가 나갔다"라고 설명했다.
손현주의 복귀작 '더폰'은 내가 살해당했던 1년 전 그날로부터 걸려온 한 통의 전화로, 아내를 살릴 수 있는 단 하루의 기회를 얻게 된 한 남자의 시공간을 초월한 사투를 그린 액션 스릴러다.

손현주는 '숨바꼭질', '악의 연대기' 이후 '스릴러' 장르를 선택했다.

손현주는 ""스릴러를 또 하겠다고 해서 ‘더 폰’을 선택한 게 아니었다. 시나리오가 얼마나 재밌고 긴장감을 가지고 있느냐가 포인트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재 자체가 독특하고 긴장감이 있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손현주의 '더폰'은 오는 10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