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김필

'불후의명곡' 김필이 공중파 첫 출연 소감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작곡가 주영훈 편으로 방송됐다.

특히 이날 '불후의 명곡'에 등장한 김필은 "공중파에 출연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눈물이 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이정은 "쫄지 말라"고 김필을 다독였다. 디셈버 DK 역시 "이해한다"며 "나도 첫 출연을 앞뒀을 때 잠을 못잤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팬인데 부담갖지 말고 연승하라"고 김필에게 응원을 보냈다.

이어 김필은 무대에 앞선 인터뷰에서도 "어제 잠을 설쳤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긴장한 모습과는 달리 이날 두 번째로 '불후의 명곡' 무대에 등장한 김필은 최재훈의 '비의 랩소디'를 선곡해 마음을 울리는 보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바다, 김연지, EXID, 이정&놀자, 옴므, 조정민, 서문탁, 장미여관, 딕펑스, 김소현&손준호, DK, 김필 등이 출연해 멋진 무대를 선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