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유빈

'언프리티 랩스타2' 유빈이 첫 방송에서 독한 각오를 드러냈다.

11일 밤 첫 방송된 케이블 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이하 '언프리티2') 1화에서는 11인의 참가자들이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2'에 등장한 유빈과 효린은 첫 등장부터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유빈의 등장에 다른 참가자들은 "바비 인형이 걸어오는 줄 알았다" "얼굴이 정말 작다"며 감탄하는 반면, 효린을 보자 "보컬이 왜 여기에 왔지?"라며 의아해했던 것.
하지만 유빈과 효린은 이어진 사이퍼 자기소개 미션에서 화려한 랩 실력을 선보여 그동안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랩을 보여준 유빈과 효린에 다른 출연자들은 "예상외로 잘 했다" "저 언니 멋있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빈은 '언프리티 랩스타2' 출연에 대해 "(내가 랩을) 못한다는 글들이 훨씬 많다"라며 "원더걸스에서 할 수 있는 건 한정됐고, 나를 좀 밀어붙여 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먼저 하고 싶다고 했고, PD님이랑 사장님이 끝까지 하지 말라고 했는데 내가 믿어달라고 했다"라며 "원더걸스는 원더걸스고, 나는 나다"라고 '언프리티 랩스타2'에 임하는 강한 각오를 덧붙여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