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일본 기상청/일본 지진

일본 도쿄만에서 5.3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 측은 12일 오전 5시50분께 규모 5.3의 강진이 일본 도쿄만 인근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이번 일본 도쿄만 지진으로 도쿄도 조후 시에서 진도 5에 육박하는 흔들림이 감지됐고 도쿄도 기타 지역과 그 주변 넓은 지역에서 진도 3∼4가 관측됐다.

이로 인해 도쿄 지하철 일부 노선의 운행이 중단됐으나 일본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위험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이번 일본 지진의 진동은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현에서도 진도 4를 기록하고 미야기 현에서 기후 현까지 넓은 범위에서 관측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